김정은 결단압박에 트럼프 “속도가 중요하진 않다”.. 장기전 전략으로 방어하는 듯

김정은 "많이 노력해왔고 이젠 보여줄 때가 왔다" 트럼프 "속도가 아니라 옳은 방향으로 가는게 중요"

최석준 기자 | 입력 : 2019/02/28 [12:44]

 

▲ 2차 북미정상회담이 열리는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단독회담을 지켜보고 있다.     ©

 

(국일일보=최석준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현지시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서 "속도가 중요하지 않다""서두르지 않겠다"고 반복했다.

 

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보여줄 때가 왔다""좋은 결과"를 위해 노력하겠다며 트럼프 대통령을 압박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이날 오전 2차 북미정상회담장인 베트남 하노이 시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시작 전 만나 이렇게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저는 처음부터 여러 차례 강조했다. 속도가 중요하진 않다""옳은 방향으로 바른 일을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재차 전했다.

 

"오늘뿐만 아니라 중장기적으로 좋은 일이 많이 일어날 것이다"며 북한과의 협상은 현재 결과를 만들어 가는 과정임을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북한과의 협상에 회의적인 미국 내 분위기를 감안해 기대치를 낮추려는 것으로 읽힌다. 또 김 위원장을 상대로 보다 많은 양보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간접적으로 전달하는 것이란 해석도 가능하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어제 하신 발언에 대해 감사드린다"고 한 점을 감안하면 전일 만찬장에서 김 위원장이 비핵화와 관련해 제안한 것으로 짐작된다.

 

반면, 김 위원장은 "많이 노력 해왔고 이젠 보여줄 때가 왔다""훌륭하고 최종적으로 좋은 결과가 나오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협상에 자신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예단하진 않겠다. 그러나 나의 직감으로 보면 좋은 결과가 생길 것이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27일 하노이 소피텔 메트로폴 호텔에서 약 30분간 일 대일로 대화한 뒤 약 100분간 참모진들과 함께 만찬했다.

 

두 정상은 현지시간으로 이날 단독회담을 시작으로 확대 정상회담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어 업무 오찬을 한 뒤 공동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이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