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광역동 추진반대 비대위 "일방적인 광역동 추진 반대"

정준섭 기자 | 입력 : 2019/01/28 [18:11]

▲ 부천시 광역동 추진 반대 비상대책위원회 관계자들이 28일 오전 부천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의 '일방적인 일반동 폐지'에 반대하며 시민과의 대화를 촉구하고 있다.     © 국일일보

(국일일보=정준섭 기자) 부천시가 20197월 시행을 목표로 36개 동()10개 광역동 체제로 개편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시민들이 광역동 추진을 반대해 제동이 걸렸다.

 

부천시광역동추진반대비상대책위원회(회장 이상화, 이하 비대위)28일 오전 부천시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천시의 일방적인 광역동 추진을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이날 시가 지난해 진행한 주민설명회에서 여론조사 항목 및 방법 등이 부실하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여론조사 문항 자체가 광역동을 시행할 것을 염두 한 문항이 많았고, 시가 여론조사를 진행했다고 하지만 자생단체 회원 및 주민들에게 물어보면 여론조사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시의 조사방법 등에 의구심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광역동의 숫자를 10개로 확정하지 말고 시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생활권을 토대로 권역 조정을 하는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비대위 관계자는 "문재인정부의 주민직접민주주의 강화 방침에 나와 있듯 주민들이 함께 참여한 공론회를 통해 (광역동 추진에 대한)시민들과 충분히 논의 후 행정구역 개편 조례를 상정하는게 상직적이지 않냐""시와 시의회는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 한 후 조례를 처리해야 한다"며 시와 시의회를 비난했다.

 

그러면서 "비대위는 광역동 자체를 반대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단지 시민과 대화 없이 일방적이고 졸속으로 추진하는 26개 일반동 폐지와 광역동 추진을 반대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부천시청 앞 집회, 서명운동 등을 통해 시와 의회에게 주민의 목소리를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부천시 관계자는 "지난해 9월부터 광역동 실무추진단을 조직해 주민설명회에서 나온 과제 77건을 발굴하는 등 광역동 추진에 따른 문제점을 현재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시민들의 의견을 묵살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시민들과 대화를 통해 광역동 추진에 따른 애로사항 등을 접수해 광역동 추진에 문제가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부천시는 올해 7월 시행을 목표로 현재의 36개 동(행정복지센터 10, 일반 동 26개 동)10개 광역동을 추진중이다.

 

'광역동'은 현재의 행정복지센터 권역별 동 2~5개를 한개의 동()으로 통합해 동통합에 의한 인력과 기능을 확대·보강하는 제도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