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류서 발견 시신 2구 중 1구 60대 한국인 남성 확인

다른 1구 아직 신원 확인중…나흘 간 11구 수습해 수습 시신 모두 한국인이면 '실종 8명·사망 18명'

김영배 기자 | 입력 : 2019/06/07 [09:33]

▲ 6일 오전(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 유람선 '허블레아니' 침몰현장 주변에서 헝가리 수색팀 등 관계자들이 선체인양 사전 준비작업을 하고 있다.     ©

 

 

(국일일보=김영배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가 침몰한지 9일째인 6(현지시간) 다뉴브강 하류에서 한국인 추정 시신 2구가 발견된 가운데, 시신 1구가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

 

우리나라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은 "이날 오전 950분쯤 침몰선박 사고현장으로부터 약 5.8km 떨어진 라코치(Rakoczi)에서 주민신고로 수습된 시신이 침몰 선박에 탑승했던 60대 한국인 남성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응팀은 이날 오전 1126분쯤에도 침몰 선박 사고현장으로부터 40km쯤 떨어진 싸스헐롬버떠(Szazhalombatta)에서 주민 신고로 한국인 추정 시신 1구를 수습했다. 현재 한·헝 합동감식반이 신원을 확인 중이다.

 

지난 3일 수중수색을 시작한 이후 32435462구 등 총 11구의 시신이 수습됐다. 이날 수습된 다른 시신도 한국인 유람선 탑승객으로 확인되면 유람선에 올랐던 33명의 한국인 중 7명의 생존자를 제외하고 사망자는 18, 실종자는 8명이 된다.

 

대응팀은 이날 지금까지 시신이 발견된 지점들을 위주로 수색을 강화하고 있다. 송순근 주헝가리대사관 소속 국방무관은 "이날(6) 오전 830분부터 100지점까지 내려가 수색을 시작한다""거기에서부터 지금까지 시신이 발견된 4곳의 정확한 포인트를 중심으로 우리 대원들이 밑에서부터 다시 올라오는 역순으로 수색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허블레아니호는 지난달 29일 밤 95분쯤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에 들이받혀 순식간에 침몰했다. 한국인 탑승객 외에 선장과 선원 등 2명의 헝가리인도 실종 상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